최근 포토로그


요즘 읽은 책- 2009년 by amapola

요즘 읽은 책 - 2008년

1. 영조를 만든 경종의 그늘 / 글항아리 - 그 형제는 우애가 좋았다는 다 아는 얘기를 길고 지루하게 씀.
2. 대청제국 / 휴머니스트
3. 조선왕릉 잠들지 못하는 역사 / 다할미디어 - 비슷 비슷한 책, 참 많다.
4. 통찰력사전 / 글항아리 - 사기에 나오는 좋은 글들만 가려 뽑은, 읽기 쉽고 또 잊기도 쉬운 책. 제목과는 무슨 관계인지 이해불가.
5. 기적의 식물 알로에 다시보기 / 나무와 숲
6. 칭기즈칸의 세계화 전략 몽골병법 / Korea.com - 몽골의 군제에 정치, 경제, 사회, 문화, 세계사까지 아우르려는 야심찬 시도는 대체로 좋았는데, 몽골 기병을 사무라이와 비교해 수준이 떨어진다고 평한 부분에서 피식. 저자가 일본인임을 감안한다 해도 참 아무거나 붙여서 비교하는구나.
7. Classic 명반의 산책 / 파워북 - 이런 보석같은 책을 통해 다른 사람이 평생을 통해 모은 지혜를 전수받을 수 있음에 감사. 무임승차에 대한 다소의 민망함이 없는 것도 아니지만, 인생이 짧아 두 번 갈 시간이 없으니 남의 길 위에 내 길을 덧대어 더 풍요로워 지기를 바랄 뿐이다.    
8. 신들의 나라 인간의 땅 / 비채 - 많고도 많은 인도 기행문인데, 적절히 어우러진 사진과 종교에 대한 저자의 열린 마음이 마음에 든다.
9. 까마귀의 향연(얼음과 불의 노래 4부) / 은행나무 - 너무나 기다리던 너무나 반가운 책인데, 막상 너무 오랫만에 보는지라 앞의 내용이 가물가물해서 혼났다. 그래도 역시나 첫 손에 꼽고 싶은 대작에 명작! 일년에 한 편이라도 꼭 나와주면 좋으련만.
10. 나라 훔친 이야기 / 창해 - '대망'과 너무 비슷한 스타일이라, 같은 작가가 아닌가 착각도 했다. 참 재밌게 잘 쓴 책. 일본 전국시대의 살모사 사이또 도산에 대해 쓰려던 것이 연재를 하다보니 그의 영향을 받은 노부나가와 미쓰히데까지 이어지게 되었다는데, 결론적으로 도산보다는 뒷 두 사람의 이야기가 더 조명이 된 듯도 싶다. 제목도 어설프게 되어 버렸고. 어쨓든 노부나가 스토리는 언제 보아도 매력적인지라 별 불만 없이 즐겁게 읽었다.
11. 올랜도 / 평단문화사 - 어려울 것 같아 기피하고 있었는데, 버지니아 울프가 이렇게나 글을 잘 썼구나, 명성이 그냥 있는 게 아니구나 시종 감탄하면서 읽은 책. 번역도 무난하고.
12. 베토벤의 가계부 / 마음산책 - 22명의 정말 유명한 음악가들의 대체로 궁핍한 삶(예외도 있음)을 다룬 책. 일단 '위대한 천재 예술가들은 돈을 못 벌었기 때문에 가난했다'라는 일반적인 관념을 깨기에는 좋은 책. 알고 보니 모차르트나 베토벤은 생각과 달리 아주 아주 많이 번 사람들이었다! 씀씀이가 그보다 더했기에 가난했지만.
13. 중국을 뒤흔든 아편의 역사 / 에코리브르 - 참 공들여 쓴 책인데 왠지 와 닿지를 않는다. 어렵다는 것과는 또 다른 의미로 흥미가 생기지 않는 책.
14. 시간이 머무는 도시 그 깊은 이야기 / 디자인하늘소 - 좀 덜 유명한 도시들의 기행문. 깊은 이야기까지는 아니고.
15. 소프라노 신영옥의 꿈 꾼 후에 / 휘즈프레스
16. 에도시대의 고문형벌 / 어문학사 - 아주 많은 삽화를 수록한 아주 친절한 책. 읽으면서 문득, 특정 분야에서 일본인들이 왜 그렇게 '결박'에 집착하는 지 아주 조금은 알 것 같기도 했다.
17. 뇌졸증 이겨낼 수 있다 / 서원 미디어
18. 식인양의 탄생 / 함께 읽는 책 - 제목에 제대로 낚임. 그리스 로마 시대부터 근대까지의 문명학 개론이라고나 할까. 오기가 나서 도대체 어느 부분에 어떻게 식인양이 등장하는지 보려고 끝까지 읽었다.
19. 살아있는 길, 실크로드 240일 / 까치 - 고만고만한 실크로드 기행문 중 단연 돋보이는 책. 그 흔한 사진 한 장 없이 이리 알맹이가 꽉 찬 책이 나왔으니, '생존하는 가장 위대한 여행작가가 쓴 현대 여행기록의 본보기'라는 어마어마한 홍보문구에 대충 동의하지 않을 수가 없다. 주변 소수민족을 억압하고 그들의 역사를 가로채는 중국의 작태에 대한 통렬한 비꼼에 마음이 다 후련하다. 그간 동양인이 쓴 실크로드 기행문만 봐 왔던지라 서양인의 시각이 참신하기도 하고. 
20. 황제의 무덤을 훔치다 / 돌베개 - 부질없는 미련과 욕심으로 정작 자신의 시신하나 온전히 보전하지 못한 황제들에 강희와 건륭이 포함된다는 게 유감이다.    
21. 아나키즘 / 책세상 - 공산주의로부터도 민주주의로부터도 버림받은 서러운 이상, 이상중의 이상 아나키즘을 비교적 쉽고 간결하게 풀어줬다. 아나키즘이 '무정부주의'가 아니라 '무강권주의'라는 건 처음 알았다. 요즘처럼 내 뜻은 단 1g도 반영되지 않는 이 대의민주주의와 한없이 팽창하여 터질 일만 남은 듯한 '국가'를 보고 있으면, 절로 아나키스트가 되지 싶다.  
22. 이기는 습관 2 / 쌤앤파커스 - 워낙 유명한 책이라 덜컥 집었는데, 제 2권 -_-   무려 6권까지 있네. 저자가 다 다르니 역시 오리지널은 1권이려나.
23. 그래도 돈 버는 사람은 있다 / 위즈덤하우스
24. 나 홀로 창업 오퍼상이나 해 볼까 / 중앙경제평론사 - 읽고 나서 느낀 점, 아, 할 게 못 되는구나. 저자님, 미안요!
25. 불안은 내려놓고 가볍게 날아 올라봐 / 21세기 북스 - 내용도 구성도 번역체도 정말 마음에 안 드는 책. 아깝게 시간만 버렸네.
26. 눈물의 땅, 팔레스타인 / 프로네시스 - 지구상에 존재했던, 그리고 현존하는 모든 국가를 통틀어 최악의 깡패국가를 꼽으라면 단연 이스라엘을 꼽겠다. 미국이라는 뒷배를 믿고 그들이 팔레스타인에서 행하고 있는 만행은 그 어떤 홀로코스트보다도 악랄하다. 과연 이 책을 읽고도 '그들도 살아남으려니 어쩔 수 없겠지'라는 생각을 할 수 있을까?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픈 책.  
27. 싱글도 습관이다 / 나무 수
28. 왜 나무아미타불인가 / 불광출판사 - 정토종에 관한 설명이 조금 산만하기는 하지만 읽기는 쉬운 책
29. 도쿄 디즈니랜드 스토리 / 한스 미디어 - 매뉴얼의 미국, 매뉴얼 그 이상의 일본!
30. 마지막 나팔소리 / 한국학술정보 - 내용은 차치하고라도 이야기 구성의 유치함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. 지나다니다 이리저리 받게 되는 종말에 관한 교회 찌라시들의 묶음, 딱 그것.
31. 일본의 상도 / 창해 - 일본의 대표적인 5개 지역의 상인집단과 그에 속하는 기업, 점포들의 이야기. 일본에는 천년 이상된 점포가 여섯 개, 백년 이상된 점포는 500개 이상이라니, 한 해에도 수없이 업종이 바뀌는 가게들만 보던 눈에는 부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무섭기도 하다. 직접 발로 뛰어서 찾아낸 이야기들이 무척이나 생생하고 마음에 와 닿는다. 공들여 잘 쓴 깊이 있는 책이라 읽는 보람이 있다. 
32. 켈트 신화와 전설 / 황소자리 - 기대만큼 유익하지도 않고, 재미도 없다.
33. 동북아 곰 신화와 중화주의 신화론 비판 / 동북아역사재단 - 책에서 주장하려 하는 바는 잘 이해가 안 되지만, 곰 신화라고는 단군신화 밖에 몰랐는데, 재미있는 곰 신화들을 여럿 알게 되었다.
34. 용병 - 전쟁 산업을 실행하는 그림자 전사들 / 교양인 - 블랙워터, 트리플 캐노피 등 거대 용병집단을 수년간 밀착취재한 아주 참신한 책. 어느 쪽의 편도 들지 않으려는 중립적 태도가 마음에 든다. 읽을 거리도, 생각할 거리도, 논쟁할 거리도 많은 책. 
35. 국내파 10인의 해외취업 성공기 / 위즈덤하우스 - 훗. 읽고 보니 위즈덤하우스.
36. 역사를 바꾼 신무기 / 플래닛 미디어 - 재미있게 읽었다. 역사의 주인공이었던 민족들에게는 늘 주위를 제압할 혁신적 신무기가 있었다는. 당연한 건가. 
37. 트위터 - 140자로 소통하는 신인터넷 혁명 / 예문 - 매우 유익하고 알찬 내용의 책임은 분명한데, 트위터를 하지 않으니 이해되지 않는 점이 좀 있다. 나중에 다시 한 번 읽어봐야지. 
38.  노자 잠언록 / 보누스 - 한 해를 마감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순간 읽기에 이보다 더 좋은 책이 있을까.

올해는 책을 많이 못 읽어 아쉽다. 내년에는 분발해야지.

덧글

  • 케이힐 2009/09/01 00:50 # 답글

    저도 얼음과 불의 노래 4부 보면서 앞에 내용이 기억이 잘 안나 힘들더군요. 언제쯤 5부가 나올까요?ㅋㅋ
  • amapola 2009/09/01 12:52 # 답글

    네, 처음엔 정말 당혹스럽더군요. 등장인물도 많고, 가문도 많고 그 가문에 얽힌 얘기들은 더 많은데 기억은 안 나고... 다음에는 대너리스와 존, 티리온 얘기가 잔뜩 나오겠죠? 언제가 될런지..
댓글 입력 영역



마우스오른쪽금지

포춘쿠키